COFFEE TV
닫기

ARTICLE ISSUE
HOME  >  ARTICLE  >  ISSUE

‘아카이아 루나’ 꼭 필요한 도구인가?
2015.12.11 Fri 6,541

기사 요약

아카이아 시리즈는 이전에 없던 커피 중심의 스마트 저울로 이제는 많은 스페셜티 커피 매장에서 사용하고 있다. 정확한 측정을 위한 디자인과 기능으로 한층 퀄리티 높은 에스프레소를 추출하는데 지금 아카이아보다 확실한 도구는 없다. 특별히 에스프레소에 특화된 아카이아 루나(이하‘루나’)는 더욱이 그러하다. 그러나 정말로. 가감 없이 아카이아에서 설명하는 그대로 실제 매장에서도 효율이 좋은지는 알 수 없다. 가끔은 실험용으로 쓰는데만 편리한 도구들도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런 궁금증을 해결하고자 PERFECT DAILY GRIND의 기사를 통해 루나를 분석해 보았다. 바리스타들은 아카이아의 펄을 사용해본 뒤 후속작 아카이아 루나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갔다. 출시 후 과연 그 기대감을 얼마나 충족시켰는지, 이 고가의 저울을 살만한 가치가 있는지 의문이 들었다. 단지 명성에 기대 이 고가의 저울을 사지 않기 위해, 얼마만큼 실제 카페에서 효용성이 있는지 알아보았다. 광고에 의하면, 루나는 방수, 자동 영점, 앱을 통한 기록 전송, 알루미늄 바디에 의한 내구성 강화 같은 기능들을 탑재하고 있다. 시시각각 새로운 스마트 기기가 등장하는 이 시대에 이 모든 기능이 설명대로 원활히 돌아가리라는 믿음은 그저 습관적인 위로문구에 불과하다. 실험 조건 먼저, 실험을 진행하는 카페는 하루에 6kg의 원두를 소비하고, ‘말코닉 EK43’과 ‘Mazzer Robur-E’ 두 대의 그라인더와 6가지의 원두를 사용한다. 에스프레소 머신은 2그룹 슬레이어. 추출값 프리세팅이 어려운 머신인 만큼 에스프레소 추출에 저울이 꼭 필요한 곳이기에 이 실험에 더할 나위 없이 적합했다. 루나의 기능  -칼리브레이션 (눈금교정) 여기서 정확한 무게를 측정하고자 하는 아카이아의 의지가 느껴졌다. 누군가는 불필요하다 손사래 치겠지만, 결코 무시할 수 있는 부분이다. -방수성 그동안 많은 저울이 사실 에스프레소 머신에 사용하기에 적합하지 않았다. 항상 물과 열기에 노출되는 만큼 이를 이겨 낼만한 사양의 저울도 드물었다. 그러나 루나는 에스프레소 머신 위에서의 사용을 전제로 하는 만큼 이 모든 시련을 무시할 만큼의 성능을 갖추고 있다. 유투브 영상들만 찾아보아도 방수기능에는 의심에 여지가 없었다. -측정모드 루나의 모든 기능을 직접 눈으로 확인해야하는 시간인 만큼 다음은 기능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루나는 각각 다른 단계로 작동 가능한 자동 3개의 모드와 하나의 수동 모드를 탑재하고 있다. 그 중 두 가지 주목할만한 모드를 집중적으로 살펴보았다. 삼각과 사각 아이콘 /자동영점&타이머 모드 설명만 읽었을 때 이 카페에 적합한 모드는 바로 이 자동 타이머와 무게측정 모드라고 생각했었다. 먼저, 루나 위에 컵을 놓은 뒤, 저울이 영점을 인식한 다음 타이머가 시작된다고 설명되어 있다. 그러나 실험결과 타이머는 15초까지만 작동하고 멈춘 뒤 다시 0으로 돌아갔다. 왜냐하면 머신의 프리인퓨전 시간이 30초로, 그 15초 동안은 당연히 어떤 에스프레소도 추출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타이머는 다시 0으로 돌아갔다.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지만, 프리 인퓨전 시간을 짧게 잡은 뒤, 사용한다면 좀 더 재미있을지도 모른다.  물방울 아이콘/ 자동영점&수동무게측정 LED 화면에서 물방울 모양으로 표시되는 모드로, 컵을 올리면 자동으로 영점을 맞춘 후 액체가 컵에 닿은 순간부터 시간과 무게측정이 시작된다. 일단 프리 인퓨전 직후 6g의 커피가 추출되면 9bar의 압력을 넣는 방식으로 추출을 진행했다. 조금 어려운 이야기일지 모르지만, 어쨌든 커피마다 각자 추구하는 맛이 다르기 때문에 이 부분에 있어서는 자유로운 조합이 가능할 것이다. 이런 실험을 통해서 느낀 것은 루나의 반응 속도다. 정확히 액체가 떨어지기 시작하는 순간부터 무게를 측정했고, 정확안 수율을 얻고 싶은 사람에게는 최고의 기능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기능을 가진 전자제품을 사용하는 것은 멋이 아니다. 좋은 커피의 핵심은 지속성이다. 바리스타는 추출에 관한 모든 정보를 기록해서 새로운 커피의 레시피를 정하고 다음 날 다른 바리스타가 추출해도, 기록만 가지고 있다면 같은 맛의 커피를 낼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 그래서 이 도구를 사용하면 훨씬 수월한 작업이 가능할 것이다. 루나를 사용해본 결과 다양한 모드를 지원하는 만큼 자신의 카페에 맞는 방식을 찾아 사용하는 지혜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자동 영점과 타이머 기능은 프리인퓨전 시간 조절을 위해 눈을 뗄 수 없는 만큼 1-2명의 직원이 일하는 작은 카페에서는 사용하기 어려울지 모른다. 결론 스페셜티 커피 산업에서 일한다는 것은 매순간 도전의 기로에 놓이는 것과 같다. 이러한 도전 중 하나는 우리가 전혀 의도치 않은 방식으로 장비를 사용하는 일이다. EK43은 본래 브루잉용 그라인더였고, 하리오 브루잉 저울은 에스프레소의 추출시간과 양을 재기 위해 만들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지금 다르게 사용되고 있다. 루나 역시 얼마든지 그러한 상상력을 발휘해서 기능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방향에서 사용하는 것도 너무나 재미있는 일이 될 것이다. 루나는 아직 출시된지 채 1년이 지나지 않은만큼 조금 더 시간을 두고 이 저울의 가치를 매겨보는 시간이 필요할 듯 보인다. 만약 시장에서 능력을 인정받는다면, 언젠가 어느 매장에서나 품절이라는 글귀로 만날 수 있지 않을까.   *Source: PERFECT DAILY GRIND

아카이아 시리즈는 이전에 없던 커피 중심의 스마트 저울로 이제는 많은 스페셜티 커피 매장에서 사용하고 있다. 정확한 측정을 위한 디자인과 기능으로 한층 퀄리티 높은 에스프레소를 추출하는데 지금 아카이아보다 확실한 도구는 없다. 특별히 에스프레소에 특화된 아카이아 루나(이하‘루나’)는 더욱이 그러하다. 그러나 정말로. 가감 없이 아카이아에서 설명하는 그대로 실제 매장에서도 효율이 좋은지는 알 수 없다. 가끔은 실험용으로 쓰는데만 편리한 도구들도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런 궁금증을 해결하고자 PERFECT DAILY GRIND의 기사를 통해 루나를 분석해 보았다. 바리스타들은 아카이아의 펄을 사용해본 뒤 후속작 아카이아 루나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갔다. 출시 후 과연 그 기대감을 얼마나 충족시켰는지, 이 고가의 저울을 살만한 가치가 있는지 의문이 들었다. 단지 명성에 기대 이 고가의 저울을 사지 않기 위해, 얼마만큼 실제 카페에서 효용성이 있는지 알아보았다. 광고에 의하면, 루나는 방수, 자동 영점, 앱을 통한 기록 전송, 알루미늄 바디에 의한 내구성 강화 같은 기능들을 탑재하고 있다. 시시각각 새로운 스마트 기기가 등장하는 이 시대에 이 모든 기능이 설명대로 원활히 돌아가리라는 믿음은 그저 습관적인 위로문구에 불과하다. 실험 조건 먼저, 실험을 진행하는 카페는 하루에 6kg의 원두를 소비하고, ‘말코닉 EK43’과 ‘Mazzer Robur-E’ 두 대의 그라인더와 6가지의 원두를 사용한다. 에스프레소 머신은 2그룹 슬레이어. 추출값 프리세팅이 어려운 머신인 만큼 에스프레소 추출에 저울이 꼭 필요한 곳이기에 이 실험에 더할 나위 없이 적합했다. 루나의 기능  20151210_224050 -칼리브레이션 (눈금교정) 여기서 정확한 무게를 측정하고자 하는 아카이아의 의지가 느껴졌다. 누군가는 불필요하다 손사래 치겠지만, 결코 무시할 수 있는 부분이다. -방수성 그동안 많은 저울이 사실 에스프레소 머신에 사용하기에 적합하지 않았다. 항상 물과 열기에 노출되는 만큼 이를 이겨 낼만한 사양의 저울도 드물었다. 그러나 루나는 에스프레소 머신 위에서의 사용을 전제로 하는 만큼 이 모든 시련을 무시할 만큼의 성능을 갖추고 있다. 유투브 영상들만 찾아보아도 방수기능에는 의심에 여지가 없었다. -측정모드 루나의 모든 기능을 직접 눈으로 확인해야하는 시간인 만큼 다음은 기능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루나는 각각 다른 단계로 작동 가능한 자동 3개의 모드와 하나의 수동 모드를 탑재하고 있다. 그 중 두 가지 주목할만한 모드를 집중적으로 살펴보았다. 삼각과 사각 아이콘 /자동영점&타이머 모드 20151210_224159 설명만 읽었을 때 이 카페에 적합한 모드는 바로 이 자동 타이머와 무게측정 모드라고 생각했었다. 먼저, 루나 위에 컵을 놓은 뒤, 저울이 영점을 인식한 다음 타이머가 시작된다고 설명되어 있다. 그러나 실험결과 타이머는 15초까지만 작동하고 멈춘 뒤 다시 0으로 돌아갔다. 왜냐하면 머신의 프리인퓨전 시간이 30초로, 그 15초 동안은 당연히 어떤 에스프레소도 추출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타이머는 다시 0으로 돌아갔다.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지만, 프리 인퓨전 시간을 짧게 잡은 뒤, 사용한다면 좀 더 재미있을지도 모른다.  물방울 아이콘/ 자동영점&수동무게측정 20151210_224229 LED 화면에서 물방울 모양으로 표시되는 모드로, 컵을 올리면 자동으로 영점을 맞춘 후 액체가 컵에 닿은 순간부터 시간과 무게측정이 시작된다. 일단 프리 인퓨전 직후 6g의 커피가 추출되면 9bar의 압력을 넣는 방식으로 추출을 진행했다. 조금 어려운 이야기일지 모르지만, 어쨌든 커피마다 각자 추구하는 맛이 다르기 때문에 이 부분에 있어서는 자유로운 조합이 가능할 것이다. 이런 실험을 통해서 느낀 것은 루나의 반응 속도다. 정확히 액체가 떨어지기 시작하는 순간부터 무게를 측정했고, 정확안 수율을 얻고 싶은 사람에게는 최고의 기능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기능을 가진 전자제품을 사용하는 것은 멋이 아니다. 좋은 커피의 핵심은 지속성이다. 바리스타는 추출에 관한 모든 정보를 기록해서 새로운 커피의 레시피를 정하고 다음 날 다른 바리스타가 추출해도, 기록만 가지고 있다면 같은 맛의 커피를 낼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 그래서 이 도구를 사용하면 훨씬 수월한 작업이 가능할 것이다. 루나를 사용해본 결과 다양한 모드를 지원하는 만큼 자신의 카페에 맞는 방식을 찾아 사용하는 지혜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자동 영점과 타이머 기능은 프리인퓨전 시간 조절을 위해 눈을 뗄 수 없는 만큼 1-2명의 직원이 일하는 작은 카페에서는 사용하기 어려울지 모른다. 결론 스페셜티 커피 산업에서 일한다는 것은 매순간 도전의 기로에 놓이는 것과 같다. 이러한 도전 중 하나는 우리가 전혀 의도치 않은 방식으로 장비를 사용하는 일이다. EK43은 본래 브루잉용 그라인더였고, 하리오 브루잉 저울은 에스프레소의 추출시간과 양을 재기 위해 만들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지금 다르게 사용되고 있다. 루나 역시 얼마든지 그러한 상상력을 발휘해서 기능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방향에서 사용하는 것도 너무나 재미있는 일이 될 것이다. 루나는 아직 출시된지 채 1년이 지나지 않은만큼 조금 더 시간을 두고 이 저울의 가치를 매겨보는 시간이 필요할 듯 보인다. 만약 시장에서 능력을 인정받는다면, 언젠가 어느 매장에서나 품절이라는 글귀로 만날 수 있지 않을까.   *Source: PERFECT DAILY GRIND
세미기업